+ darjeelian house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다구(Utensils)
홍차 끓이기
평가
레시피
에세이
home < 차다루기 < 에세이 

A Nice Cup of Tea by George Orwell

우리가 흔히 접하는 요리책을 뒤져 '차'에 관한 정보를 찾아보면, 보통 간단한 몇 줄 정도에 그치거나 전혀 언급조차 되어있지 않는 것을 보게 되는데, 그나마도 정말 중요한 내용은 다루지 않고 있다.

If you look up 'tea' in the first cookery book that comes to hand you will probably find that it is unmentioned; or at most you will find a few lines of sketchy instructions which give no ruling on several of the most important points.

차가 이나라(영국)뿐아니라 아일랜드,오스트렐리아,뉴질랜드등 국가에서 중요한 문화적위치를 차지하고있는데다, 어떻게 하는 것이 차를 제대로 만드는 것인가?하는 것이 격렬한 토론의 쟁점이 되곤 하는 것을 생각하면 이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This is curious, not only because tea is one of the mainstays of civilization in this country, as well as in Eire, Australia and New Zealand, but because the best manner of making it is the subject of violent disputes.

완벽한 차를 만드는 나 만의 레시피를 검토해보면서, 11가지 중요한 점들을 찾아냈다. 이중 2가지는 아마도 일반적으로 수긍할만한 것들일 것이나 적어도 다른 4가지는 분명 논쟁의 소지가 있어보인다. 여기 나만의 11가지 규칙을 소개한다. 그것들 하나하나가 내겐 모두 소중한 면면이다.

When I look through my own recipe for the perfect cup of tea, I find no fewer than eleven outstanding points. On perhaps two of them there would be pretty general agreement, but at least four others are acutely controversial. Here are my own eleven rules, every one of which I regard as golden:

첫째:인도산 또는 스리랑카산 차를 이용해야 한다. 중국차는 값이 싸고, 우유없이 마실수도 있다는 장점을 가지긴 하지만, 별로 흥미가 없다. 중국차를 마시고 나서 더욱 현명해지는 느낌이 든다거나, 용감한 마음이 된다거나, 낙천적인 생각을 가지게 된다거나 하지 않는다. "멋진 한잔의 차(a nice cup of tea)"라는 표현을 자아내는데 이용된 차는 언제나 인도차였다.

First of all, one should use Indian or Ceylonese tea. China tea has virtues which are not to be despised nowadays - it is economical, and one can drink it without milk - but there is not much stimulation in it. One does not feel wiser, braver or more optimistic after drinking it. Anyone who has used that comforting phrase 'a nice cup of tea' invariably means Indian tea.

둘째:적은 양을 만들어야한다. - 즉, 티포트를 써야 한다. 커다란 주전자로 많은 양을 만든 차는 맛이 없다. 군대에서 사용하는 대형솥에서 만들어진 차는 기름지고, 희멀겋다. 티포트는 자기나 도기제품이어야 한다. 은이나 동으로된 티포트는 차맛을 나쁘게 하고 에나멜 포트는 더더욱 그렇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요즘와선 드물어지긴 했지만-, 백랍으로된 티포트는 그리 나쁘지 않다.

Secondly, tea should be made in small quantities - that is, in a teapot. Tea out of an urn is always tasteless, while army tea, made in a cauldron, tastes of grease and whitewash. The teapot should be made of china or earthenware. Silver or Britanniaware teapots produce inferior tea and enamel pots are worse; though curiously enough a pewter teapot (a rarity nowadays) is not so bad.

셋째:포트는 사용전에 예열해야 한다. 흔히 하듯이 뜨거운 물로 흔들어 예열하기 보다는 벽난로 윗쪽 따뜻한 곳에 올려두는 편이 더 예열이 잘된다.

Thirdly, the pot should be warmed beforehand. This is better done by placing it on the hob than by the usual method of swilling it out with hot water.

넷째: 차는 진해야 한다. 1쿼트(1.14리터)들이 티포트라면, 티스푼으로 소복하게 채워서 6번을 넣으면 거의 잘 맞는다. 이것은 매일마다 깨닫게 되는 생각은 아니지만, 한잔의 진한 차가 20잔의 연한 차보다 낫다고 믿는다. 차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진한 차를 좋아하는 것은 물론이고 해가 갈수록 조금씩 더 진한 것을 좋아한다. - 나이가 더 많을 수록 더 많은 연금혜택이 가는 것처럼.

Fourthly, the tea should be strong. For a pot holding a quart, if you are going to fill it nearly to the brim, six heaped teaspoons would be about right. In a time of rationing, this is not an idea that can be realized on every day of the week, but I maintain that one strong cup of tea is better than twenty weak ones. All true tea lovers not only like their tea strong, but like it a little stronger with each year that passes - a fact which is recognized in the extra ration issued to old-age pensioners.

다섯째:차잎는 포트안에 직접 넣어야 한다. 차맛에 영향을 끼치는 스트레이너나, 면주머니 또는 기타 다른 기구들을 사용하면 안된다. 어떤 나라의 티포트들은 흩어지는 차잎을 모아 거르기 위해 티포트에 바구니가 장착되어 있는 것도 있다. 사실 차잎은 많은 양을 삼킨다 해도 인체에 해로운 것은 아니며, 차잎은 티포트안에 그대로 넣어주지 않으면, 결코 좋은 차맛을 내지 못한다.

Fifthly, the tea should be put straight into the pot. No strainers, muslin bags or other devices to imprison the tea. In some countries teapots are fitted with little dangling baskets under the spout to catch the stray leaves, which are supposed to be harmful. Actually one can swallow tea-leaves in considerable quantities without ill effect, and if the tea is not loose in the pot it never infuses properly.

여섯째:티포트는 끓이는 물주전자 쪽으로 가져가야 한다. 다른 방식은 안된다. 물은 사용할 순간에 실재로 끓고 있어야만 한다. 심지어 사용하기위해 물을 붓는 순간까지도 불길을 유지해야 한다. 혹자는 매번 신선한 물을 끓여서 사용해야 한다고 하나, 나는 그 점에서는 별다른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Sixthly, one should take the teapot to the kettle and not the other way about. The water should be actually boiling at the moment of impact, which means that one should keep it on the flame while one pours. Some people add that one should only use water that has been freshly brought to the boil, but I have never noticed that it makes any difference.

일곱번째:차를 우린후에는 한번 저어주거나 티포트를 흔들어 주면 더 좋다. 그런다음 차잎이 가라 않도록한다.

Seventhly, after making the tea, one should stir it, or better, give the pot a good shake, afterwards allowing the leaves to settle.

여덟번째: 컵은 아침식사용 컵- 즉, 긴 원기둥형의 컵을 사용해야 한다. 이것이 납작하고 편편한 형의 컵보다 좋다. 이런 컵은 더많이 담을수 있고 보온력도 좋다. 다른 컵은 마시기 시작하기도 전에 반은 식어버리곤 한다.

Eighthly, one should drink out of a good breakfast cup - that is, the cylindrical type of cup, not the flat, shallow type. The breakfast cup holds more, and with the other kind one's tea is always half cold before one has well started on it.

아홉번째:우유는 차에 넣기전에 크림을 제거해야 한다. 크림이 많은 우유는 차맛을 밋밋하게 한다.

Ninthly, one should pour the cream off the milk before using it for tea. Milk that is too creamy always gives tea a sickly taste.

열번째:우유보단 차를 먼저 컵에 부어야 한다. 이점은 가장 뜨겁게 논쟁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긴 한데, 영국의 모든 가정에는, 실재로 이 문제에 대해 두가지 견해가 존재한다. 밀크를 먼저 부어야 한다는 견해도 몇가지 강력한 논거를 들이댈수 있으나, 나는 내가 가지는 논거가 결정적인 것이라고 믿는다. 즉, 먼저 차를 부운 후 우유를 부우면서 저어주면 우유의 정확한 양을 측정할수 가 있다. 반면에 다른 방식을 취하면 우유가 너무 많이 들어갈 소지가 있다.

Tenthly, one should pour tea into the cup first. This is one of the most controversial points of all; indeed in every family in Britain there are probably two schools of thought on the subject. The milk-first school can bring forward some fairly strong arguments, but I maintain that my own argument is unanswerable. This is that, by putting the tea in first and stirring as one pours, one can exactly regulate the amount of milk whereas one is liable to put in too much milk if one does it the other way round.

열한번째:러시안 방식으로 마시는 것이 아니라면 차는 설탕없이 마셔야 한다. 안다.. 이점에 있어 내가 많은 사람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는 것을. 하지만, 차에 설탕을 넣어 차의 본래맛을 해친다면 당신은 과연 진정한 차애호가라 할수 있을까? 후추나 소금을 넣는 것도 같은 방식으로 생각할수 있다. 차는 본래 쓴맛이다. 맥주가 쓴 맛인 것처럼. 그렇다고 단 것을 첨가해 버리면 더 이상 본래의 차맛을 느낄 수는 없다. 어쩌면 그냥 뜨거운 물에 설탕을 녹여 마실 때 처럼 간간이 설탕의 단맛이 느껴질 뿐일 것이다.

Lastly, tea - unless one is drinking it in the Russian style - should be drunk _without sugar_. I know very well that I am in a minority here. But still, how can you call yourself a true tealover if you destroy the flavour of your tea by putting sugar in it? It would be equally reasonable to put in pepper or salt. Tea is meant to be bitter, just as beer is meant to be bitter. If you sweeten it, you are no longer tasting the tea, you are merely tasting the sugar; you could make a very similar drink by dissolving sugar in plain hot water.

차맛 자체를 즐기지 않는 일부 사람들은 아마도 대답할 것이다. 나는 오로지 몸을 따뜻하게 열이 나도록 하기위해 차를 마십니다. 차의 떫은 맛을 없애려면 설탕이 필요합니다. 그런 잘못된 습관을 가지게 된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2주동안만 설탕없이 차를 마셔보세요. 아마도 다시는 설탕을 넣어 당신의 차맛을 버리는 일은 하고싶지 않아질 겁니다.

Some people would answer that they don't like tea in itself, that they only drink it in order to be warmed and stimulated, and they need sugar to take the taste away. To those misguided people I would say: Try drinking tea without sugar for, say, a fortnight and it is very unlikely that you will ever want to ruin your tea by sweetening it again.

이러한 것들은 차를 마시는 것과 관련한 논쟁거리 이기도 하려니와, 사교 생활에서 세련된 모습을 연출하는데 필요한 것들이다. 이외에도 차마시기와 관련해서 조금은 의아스런 몇가지 예의범절(예를 들면, 왜 잔받침이 없이 차를 마시는 것은 천박하게 여기는 걸까? 라든지)도 있고, 행운을 점친다거나, 손님의 방문을 예측해본다거나, 토끼에게 먹이로 준다거나 화상을 치료한다거나 카펫을 닦아낸다거나 하는 등의 차잎의 부가적 용도를 설명하는 많은 서적들도 있는거 같다. 티포트를 예열하고 실재로 끓고있는 물을 사용함으로 해서, 적절히 계량한 2온스의 차잎으로 스무잔의 진하고 훌륭한 차를 만들어내는 과정에 유의하는 것은 충분히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

These are not the only controversial points to arise in connexion with tea drinking, but they are sufficient to show how subtilized the whole business has become. There is also the mysterious social etiquette surrounding the teapot (why is it considered vulgar to drink out of your saucer, for instance?) and much might be written about the subsidiary uses of tealeaves, such as telling fortunes, predicting the arrival of visitors, feeding rabbits, healing burns and sweeping the carpet. It is worth paying attention to such details as warming the pot and using water that is really boiling, so as to make quite sure of wringing out of one's ration the twenty good, strong cups of that two ounces, properly handled, ought to represent.

작가소개:(George Orwell, 1903~1950.1.21)
영국의 소설가

본명 : 블레어 (Eric Arthur Blair)
국적 : 영국
활동분야 : 문학
출생지 : 인도
주요저서 : 《1984년 Nineteen Eighty Four》(1949)

본명 블레어(Eric Arthur Blair). 인도 출생. 하급 관리의 아들로 태어나, 얼마 안 되어 영국으로 돌아왔다. 1911년 수업료 감액의 조건으로 사립 기숙학교에 입학, 그 곳에서 상류계급과의 심한 차별감을 맛보았다. 장학금으로 이튼학교를 졸업하였으나 진학을 포기하고, 미얀마 경찰관이 되었다가 식민지악(植民地惡)을 통감하고 사직, 1927년 유럽으로 돌아와서 불황 속의 파리 빈민가와 런던의 부랑자 생활을 실제로 체험하였다.

처녀작 르포르타주 《파리·런던의 바닥생활》(1933)에 이어서 식민지 백인 관리의 잔혹상을 묘사한 소설 《버마의 나날》(1934)로 인정을 받았다. 그 후에 사회주의로 전향하게 되었으며, 1937년 말경 에스파냐로 건너가 공화제측의 의용군에 투신하였고 바르셀로나 전선에서 부상당했다. 좌익 내부의 격심한 당파 싸움에 휘말렸다가 박해를 벗어나 귀국하였는데, 이 환멸의 기록이 《카탈루냐(카탈로니아) 찬가 Hamage to Catalonia》(1938)가 되었다. 1944년 러시아 혁명과 스탈린의 배신에 바탕을 둔 정치우화 《동물농장 Animal Farm》으로 일약 명성을 얻게 되었으며, 지병인 결핵으로 입원 중 걸작 《1984년 Nineteen Eighty Four》(1949)을 완성하였다. 이것은 현대 사회의 전체주의적 경향이 도달하게 될 종말을 기묘하게 묘사한 공포의 미래소설이다.

그의 공적은 주로 당대의 문제였던 계급의식과 성실·선예(先銳)의 대립을 풍자하고 이것을 극복하는 길을 제시하였으며, 또 일찍이 스탈리니즘의 본질을 간파하고 거기서 다시 현대 사회의 바닥에 깔려 있는 악몽과 같은 전제주의의 풍토를 작품에 정착시킨 점에 있다.

*작가소개 자료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원문출처:Evening Standard, 12 January 1946.
*에세이번역: 하우스지기

++++++++++++++++++++ darjeelian house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138-801 서울시 송파구 오금로36길 62 금하빌딩 3층
Copyright(c) 2002-2017 DARJEELIAN All Rights Reserved.